Thomas Osborne’s music draws inspiration from a wide variety of sources, places and eras. As a composer fascinated by both Western and non-Western music, he has written works that call on a wide variety of sounds including African polyphony, Indonesian gamelan, Japanese court music, ancient Persian music and Kentucky country fiddle playing.

He has received commissions from the Pittsburgh New Music Ensemble, the New York Youth Symphony, Korean gayageum soloist Ji-Young Yi, the Walala percussion duo, the Hawaii Saxophone Foundation, the Intermezzo Chamber Music Series (Salt Lake City), the IronWorks Percussion Duo, Korean piri soloist Chiwan Park, and Ebb and Flow Arts, among others. His music has been performed by such notable American ensembles and performers as the American Composers Orchestra, the Cabrillo Festival Orchestra, the Pacific Symphony, the T’ang Quartet, pianist Jason Hardink, percussionist Matthew McClung, the Cassatt Quartet, Aperio: Music of the Americas, and many others.

Thomas Osborne has also written for many Asian traditional performers, including those from Korea (Contemporary Music Ensemble-Korea, gayageum soloist Ji-young Yi , the Busan National Gugak Center Korean traditional orchestra), Japan (AURA-J, Kyo-Shin-An Arts, Duo Yumeno), and China (pipa soloist Yang Jing, the Chinese Music Virtuosi). He spent 2012-13 in Seoul, South Korea, in residenc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s a Fulbright Senior Research Scholar, composing music for Korean instruments and giving guest lectures at universities throughout Asia, and he is an associate faculty member at the University of Hawaii Center for Korean Studies.

His music has been recorded by Aperio: Music of the Americas, the Inoo-Kallay Duo (percussion/piano), saxophonist Todd Yukumoto, Duo Vio-LINK-oto (violin/koto), singer Rachel Schutz and pipaist Yang Jing, and pianist Derek Keali‘i Polischuk. He has received awards from BMI and was named the 2013 Distinguished Composer of the Year by the Music Teachers National Association. He has received degrees from Indiana University, Rice University and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Active as a conductor of contemporary music, he has led the premieres of dozens of works. He is the director of the University of Hawai‘i Contemporary Music Ensemble, a group that regularly presents music by living composers from the West and from the Asia/Pacific region. He has lived in Honolulu since 2006, and is Professor of Composition and Theory at the University of Hawai‘i.

토마스 오스본의 음악은 다양한 자료, 장소, 시대로부터 영감을 얻는다. 서양 음악과 비서양 음악에 모두 매료된 작곡가로서, 그는 한국, 일본, 중국 등 다양한 전통 악기를 위한 작품을 썼다.

한국에서 그는 국립국악관현악단, 가야금 연주자 이지영, 거문고 연주자 허윤정, KBS 국악관현악단, 부산국립국악관현악단, 서울대 국악관현악단, 경기도립국악관현악단,  갈야니 바드하나 공주 음악학교 청소년 오케스트라, 서울대 가야금 앙상블, 김해 가야금 관현악단 등으로부터 공연 위촉을 받아왔다. 그의 해금 협주곡 <버시스>는 한국, 미국, 터키에서 수십 차례 공연을 했으며, 그의 대금 협주곡 <영원>은 2017년 부산국립국악관현악단이 초연했다. 2018년에는 경기도립국악관현악단과 거문고 연주자 허익수가 그의 거문고 협주곡 <환생>의 초연 무대를 선보였다. 오스본은 최근 몇 년간 서울대, 이화여대, 의정부 가야금 축제에서 자신의 국악 작곡에 대한 초청 강연을 해왔다. 그는 2012-13년 서울대에서 풀브라이트 펠로십을 하며 서울에서 국악 연주자들과 현대음악 앙상블 코리아 멤버들을 위한 음악을 작곡했다.

다른 곳에서 그의 음악은 미국 작곡가 오케스트라, 카브릴로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퍼시픽 교향악단, 하와이 교향악단, 피츠버그 뉴 뮤직 앙상블, 뉴욕 청소년 교향악단, 카사트 콰르텟 등과 같은 유명한 미국 앙상블과 연주자들에 의해 연주되었다. 그는 인디애나 대학, 라이스 대학, 남부 캘리포니아 대학(USC)에서 학위를 받았다.

현대 음악 지휘자로 활동한 그는 수십 편의 작품 초연을 주도해 왔다. 서구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살아있는 작곡가들에 의한 음악을 정기적으로 발표하는 그룹인 하와이 대학의 현대 음악 앙상블의 감독을 맡고 있다. 2006년부터 호놀룰루에 거주하며 현재 하와이대 작곡·이론 교수, 한국학 연구소 부교수진으로 재직하고 있다.